default_setNet1_2

올해 세계 포워더 시장 성장률, 최대 마이너스 7.5% 전망

기사승인 2020.05.24  22:16:13

공유
default_news_ad1

세계 포워더 시장은 코로나19의 팬더믹(세계적 대유행) 영향을 크게 받을 것으로 보인다. 영국 물류시장 조사업체 트랜스포트 인텔리전스(Ti)는 최근 2020년의 세계 포워딩 시장 성장률은 최대 마이너스 7.5%까지 떨어진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화물량은 3월까지 항공, 해상수송 모두 크게 감소했고 연간 성장률은 항공화물이 최대 마이너스 7.7%, 해상화물이 최대 7.3%로 예측했다고 일본해사신문이 전했다.

트랜스포트 인텔리전스에 따르면 코로나19는 경제활동과 물류의 수급 양면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중국에서 유럽과 미국으로의 상품 공급이 2 - 3월에 대폭 제한된 데 이어 3월부터는 유럽과 미국의 경제활동이 사실상 중단돼 수요가 감소했다. 아울러 항공화물 시장에서는 여객편의 운항규제, 해상화물에서는 선사의 감편 등으로 수용력이 좁아지고 있다.

트랜스포트 인텔리전스는 사회경제가 연후반에 팬더믹의 영향으로부터 회복된다고 하는「현재의 영향」시나리오와, 유행이 장기화되는「심각한 영향」시나리오로 나눠 포워딩 시장의 성장률을 산출했다. 2020년의 시장 전체의 성장률 예측은 팬더믹 이전은 플러스 2.5%였으나「현재의 영향」에서는 마이너스 2.0%, 「심각한 영향」에서는 마이너스 7.5%가 된다는 것이다.

그 중, 항공화물의 성장률 예측은 팬더믹 이전은 플러스 1.8%였으나 「현재의 영향」에서는 마이너스 2.8%, 「심각한 영향」에서는 마이너스 7.7%로 추계했다.

하지만 화물의 품목이나 지역에 따라 팬더믹의 영향 정도는 다르다. 또 유럽과 미국의 도시봉쇄가 완화되면 제조업체나 소매의 수요가 급증해 항공화물 시장에 상향 압력이 가해질 것으로 예측했다.

해상화물에 대해서는 2020년의 성장률을 팬더믹 이전은 플러스 3.1%, 「현재의 영향」하에서는 마이너스 1.1%, 「심각한 영향」에서는 마이너스 7.3%로 예측했다. 무역량은 2020년은 불안정한 상태가 계속된 후 몇년 동안은 부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 무역량의 약 90%는 해상 수송되기 때문에 해상화물 시장은 직접적으로 무역 동향의 영향을 받는다고 하고 있다.

아울러 트랜스포트 인텔리전스는 규모의 경제를 추구해 온 컨테이너선 업계에서는 팬더믹의 영향이「매우 커진다」고 지적한다. 서플라이체인의 재검토로 인해 생산거점이 중국에서 소비지 근처 등으로 분산되면 중국발착 무역의 중요성이 저하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트랜스포트 인텔리전스는 초대형선 등의 경제성에 물음표를 찍는 한편, 역내수송 증가로 장기적으로 수송 비용이 증가할 가능성도 보였다. 소형선을 위한 항만 인프라에 대한 신규 투자와 해상수송에서 육상수송으로의 전환도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고 일본해사신문은 보도했다.

 

쉬핑뉴스넷 webmaster@shippingnewsnet.com

<저작권자 © 쉬핑뉴스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