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한해운, 4분기 영업이익 406억원 시현 전망

기사승인 2019.10.04  03:22:30

공유
default_news_ad1

- 벌크선 운임상승과 신규 장기운송계약 투입

올해 3분기 대한해운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832억원(YoY -17.8%, QoQ +9.1%)과 409억원(YoY +13.3%, QoQ +19.5%)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3분기 평균 벌크선선운임지수(BDI) 상승(2,034포인트: YoY +26.6%, QoQ +104.4%)과 더불어 지난 5월에 이어 3분기에 추가로 1척의 장기계약용 VLCC를 투입함으로써 영업이익이 시장컨센서스인 385억원을 상회할 전망이다.

지난 9월초에 2,500포인트를 돌파했던 BDI가 이후 하락세로 전환했고 9월말 현재 1,823포인트를 기록 중이다. 2,500포인트는 9년래 최고치 수준으로 1분기에 급감했던 철광석 해상물동량의 회복과 더불어 상반기 운임 급락에 따른 수익성 악화를 만회하기 위한 선사들의 강한 의지가 반영되면서 케이프급 대형 선박 중심으로 운임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하지만 10월초 예정된 중국의 건국 70주년 국경절에 앞서 강화된 환경규제로 허베이성을 중심으로 철강 감산에 돌입하게 되면서 철광석 해상물동량이 감소한 것이 9월 BDI 조정의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판단된다.

4분기 BDI는 1,742포인트(YoY +27.9%, QoQ -14.4%)가 예상되는데 대한해운의 경우 9월에 투입된 장기계약용 VLCC가 4분기에는 온기 반영되고 추가로 10월에 한국가스공사와의 가스선 1척이 추가로 투입될 예정으로 이를 감안한 대한해운의 4분기 영업이익은 406억원(YoY +5.9%, QoQ -0.8%)를 기록할 전망이다.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대한해운에 대해 투자의견 BUY 및 목표주가 31,000원을 유
지한다"며  3"분기 양호한 실적과 하반기 신규 장기운송계약들의 투입에 따른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는 또 "BDI의 경우에도 계절적 요인으로 동절기에는 단기 하락이 가능하겠으나 동절기 이후에는
IMO의 황산화물 규제 영향으로 상승 전환 전망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그에 반해 대한해운의 현재 주가는 12M FWD BPS대비 0.6배 수준으로 ‘19년 예상 ROE 10.9% 감안 시, 저평가됐다고 판단된다고 언급했다.

쉬핑뉴스넷 webmaster@shippingnewsnet.com

<저작권자 © 쉬핑뉴스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